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1분기 적자전환한 제주항공이 17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제주항공은 21일 공시를 통해 주당 발행가 1만4000원, 발행예정 주식수 1214만2857주, 총 1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제주항공의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2635만6758주에서 3849만9615주로 증가한다. 유상증자는 7월 이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제주항공도 각고의 자구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노력의 한 부분으로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항공은 유상증자 외에도 전 임원의 30% 이상 임금 반납 및 전 직원 휴직 실시, 자산 매각, 기타 불요불급한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유동성 확보에 나서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7:41: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