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SPC그룹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을 위해 2억원 상당의 펀드를 전달했다.

SPC그룹은 21일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재단에서 ‘SPC 행복한 펀드 전달식’을 가졌다. 2012년부터 시작한 SPC 행복한 펀드는 SPC그룹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매칭펀드를 조성해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금은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돕는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에 기부돼 장애아동의 재활치료비, 의료비, 보조기구 지원, 특기적성 교육비 등에 사용한다. 올해는 총 81명의 아동에게 재활치료비(21명), 의료비(8명), 보조기구 및 정형신발(36명), 특기적성 교육지원(16명) 등 2억원 상당의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2012년부터 현재까지 기부한 SPC행복한펀드 규모는 총 15억여원이다. 재활치료비, 보조기구, 의료비, 특기적성 교육비 지원 등 총 796명의 저소득 아동이 지원을 받았다. 또, 장애아동 가족의 정서적 안정과 휴식 지원을 위해 매년 10가족을 선정해 3박4일 간 제주 여행도 지원한다. 현재까지 총 97가족(331명)이 여행을 다녀왔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매년 꾸준히 장애어린이의 재활과 교육을 위해 기부해 준 SPC그룹과 임직원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던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진 기부금인 만큼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기부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6:50: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