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표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삼표그룹이 한국남부발전과 국내산 석탄재 사용 확대를 위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다. 국내 발전소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친환경 건설기초소재로 재활용하는 자원순환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다.

삼표그룹의 환경자원사업 계열사인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은 27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국내 폐기물 재활용 확대 및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해 전문법인인 '코스처' 주주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코스처는 국내 최초의 석탄재 재활용 확대를 위한 전문법인으로,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다. 코스처를 통해 한국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삼척발전본부에서 발생한 석탄재 연 34만톤은 국내 시멘트·모르타르(건조 시멘트) ·플라이애시 정제 공장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이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한 ‘석탄재 재활용 사업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한 데 이어, 올해 1월 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가 이 사업을 승인하면서 설립을 본격화했다.

투자비는 총 10억9000만원으로 에스피네이처가 6억원, 한국남부발전이 4억9000만원을 각각 투입했다. 사무실은 부산 서구 암남동 소재 에스피네이처 남부영업소에 마련한다.

문종구 삼표시멘트 사장은 “이번 주주협약은 국내 시멘트사와 발전사가 협력한 순환자원 재활용실천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에서 발생하는 석탄재의 재활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환경보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5:53: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