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벌어진 '남매의 난'에서 조원태 회장이 경영권 방어에 성공하며 3자연합 공격에 완승했다.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은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건을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지난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반기로 시작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의 승리로 끝났다. 다만 3자연합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한진칼 경영권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조 회장 재임 투표 전 진행한 사외이사 후보 선임에서 조 회장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5명이 모두 선임되자 이미 조 회장의 승리는 점쳐졌다.

특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강성펀드 KCGI 그리고 반도건설 등 3자연합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들은 모두 부결되면서 조 회장 완승은 기정사실화 된 것이나 다름없었다.

사외이사 투표 결과는 조 회장 측이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위원장(56.39%), 박영석 자본시장연구원장(56.84%), 임춘수 마이다스프라이빗에쿼티(PE) 사장(56.26%), 최윤희 전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장(56.85%),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55.59%) 등 5명 모두 의결권 행사가 가능한 발행주식총수의 50% 이상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하지만 3자연합이 추천한 서윤석 후보가 47.24%의 찬성표를 얻은 것을 비롯해 여은정(43.23%) 이형석(43.22%) 구본주(43.14%) 등 나머지 후보들이 43%대에 그치며 과반 찬성을 넘지 못하면서 선임되지 못했다.

1차 관문으로 불린 사외이사 구성에서 조 회장이 완승을 거두자 조 회장 재임 결과 또한 당연히 승리할 것이란 전망이 맴돌았다.

실제 국민연금이 전날 조 회장을 지지한다고 선언하면서 이미 게임이 끝난 것 아니냐는 전망이 웃돌았다. 주총 시작과 함께 조 회장 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5명 모두 과반을 넘어서자 조 회장의 연임은 확실시 되는 분위기였다.

조 회장 연임 투표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남매의 난도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3자연합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한진칼 경영권에 도전한다는 방침을 내세웠지만 내년 대한항공 연임에도 조 회장이 유리한 고점을 잡아 쉽지 않다는 전망이다.

한진칼은 앞서 대한항공이 지난해 고 조양호 회장의 발목을 잡은 3분의 2룰 정관을 바꾸는 것도 통과 시키면서, 내년 조원태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도 청신호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주총에는 발행주식 총수 5727만6944주(자사주 33주 및 반도건설 제외)의 84.93%, 4864만5640주가 참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5:52: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