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N서울타워가 세계자연기금이 주관하는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에 동참한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N서울타워는 기후 변화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지구를 보전하자는 취지에 공감해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N서울타워는 28일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타워 외관 전체 조명을 소등할 예정이다. N서울타워는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총 13번 어스아워 캠페인에 참여 중이다.

어스아워는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불필요한 조명 등을 소등하는 행사다. 2007년 호주 시드니 지역의 가정과 기업의 참여로 시작했으며 지난해는 전세계 188개 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연보전 캠페인으로 자리 잡았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몇 년 사이 더욱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며 “N서울타워의 참여를 시작으로 많은 분들도 동참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2:28: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