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동아오츠카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동아오츠카가 오란씨의 1020 고객층을 새롭게 확보하기 위해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섰다.

동아오츠카는 오란씨 리뉴얼 홍보를 위해 댄스 바이럴 영상을 촬영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바이럴 영상은 1020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짧은 댄스 영상 트렌드에 맞춰 칼로리를 낮춘 ‘오란씨 리뉴얼’의 특징을 강조했다.

동아오츠카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열린 ‘오란씨 모델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일반인 모델과 처음 작업하는 영상으로 소비자가 주인공이 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동아오츠카는 이번 마케팅 활동으로 1020 고객층을 새롭게 확보하고 기존 소비자에게는 다시 한 번 오란씨를 각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상은 4월 중순 이후 오란씨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오란씨는 이번 영상 공개 이후 기존 250ml 제품 대비 칼로리를 30% 낮춘 리뉴얼 제품을 출시한다.

최근 웰빙 트렌드를 반영한 리뉴얼 제품을 통해 소비자들의 탄산음료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노광수 오란씨 브랜드매니저는 “1971년 국내 최초 플레이버 음료로 출시된 오란씨가 올해 더 젊어지기 위한 다양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댄스 바이럴 영상은 요즘 유행하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에서 따라하기 쉬운 재미있는 댄스로 기획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0:43: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