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쿠팡 마켓플레이스에 연매출이 1억원 이상인 판매자가 급증했다.

쿠팡 마켓플레이스 판매자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9년에 쿠팡 오픈마켓에서 1억원 이상 매출을 기록한 판매자 수가 2018년보다 110% 증가했다. 전년도 증가 수치에 비해 65.5% 더 높다.

연매출 1억원 이상 판매자는 가구, 인테리어 등 홈 카테고리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의류, 음료, 식품&건강 카테고리 순이었다. 전문적인 카테고리부터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분야의 중소 셀러 상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오픈마켓에서 연매출 1억원은 하나의 분기점으로 인식한다. 연매출 1억원을 달성하면, 이후에는 성장에 탄력을 얻어 더 큰 매출을 기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픈마켓은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적은 비용으로 사업을 시작할 수 있어 1인 판매자, 소상공인의 비중이 높은 분야다. 쿠팡이 중소규모의 판매자에게 초반 성장을 돕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쿠팡은 판매자의 매출 성장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판매자 관리센터 에서는 AI 코칭 서비스를 통해 판매 상품별 현황을 자동으로 분석해 매출 증대를 위한 맞춤 팁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쿠팡은 쿠팡 오픈마켓에서 성공적인 매출을 경험한 멘토로 구성한 '판매자 앰버서더'의 성공 노하우 인터뷰와 온라인 판매에 유용한 각종 정보 등을 웹사이트와 블로그 등 다양한 채널에서 정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쿠팡은 무료 마케팅 툴도 제공한다. 그 중 대표적인 쿠팡 ‘스토어’는 쿠팡에 자신만의 쇼핑몰을 열 수 있다. 판매수수료 혜택도 얻을 수 있어 판매자들 사이에서 호응이 뜨겁다.

티파니 곤잘레스 쿠팡 시니어 디렉터는 "쿠팡의 성장과 함께 오픈마켓인 쿠팡 마켓플레이스 또한 크게 성장하고 있음이 이번 결과로 입증됐다"며 "더 많은 판매자가 쿠팡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매출 기회를 확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0:24: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