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비즈니스호텔 신라스테이 역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확인, 임시 휴업에 들어간다.

26일 호텔신라에 따르면 신라스테이 역삼에 투숙했던 고객이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라스테이 역삼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 및 확실한 방역을 위해 이날부터 곧바로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기준에 따라 즉각 충분한 방역과 소독을 추가로 실시, 환기 후 27일 정오부터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5:11: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