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한다.

김택진 대표는 25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2020년에 글로벌 시장 진출에 전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국내에서 성공한 리니지2M을 선두로 글로벌 시장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대표는 “지난해 출시한 게임뿐만 아니라 신작 모바일 게임과 콘솔 게임 등 다양한 플랫폼 확장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PC에서 모바일로 더 나아가 콘솔까지 플랫폼을 확장하고 경계를 뛰어넘어 글로벌 종합게임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현재 새로운 음악 게임 '퓨저'를 준비하고 있다. 이 게임은 플레이스테이션 4(PS4), 엑스박스 원(Xbos One), 닌텐도 스위치 등의 콘솔 3대 플랫폼과 PC(윈도우)로 동시 출시 예정이다.

실제 글로벌에선 콘솔 게임시장이 계속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엔씨소프트가 모바일과 PC 플랫폼을 넘어 콘솔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또 최근 코로나19로 경제 위축 우려와 관련 묵묵히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는 소신도 밝혔다. 그는 "외부 환경이 어려울수록 우리는 기본에 충실하여 좋은 콘텐츠와 뛰어난 기술력으로 묵묵히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최영주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위원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또 이사보수 한도를 기존보다 50억원 증가한 200억원으로 늘리는 안건도 처리했다. 배당은 1주당 5200원으로 결정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5:59: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