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20 플러스’ 모델 중 KT가 단독으로 출시하는 색상인 ‘아우라 레드’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KT ‘갤럭시S20 플러스 아우라 레드’ 광고는 21일 기준으로 유튜브에서 공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200만회를 돌파했다.

제일기획이 제작한 이 광고는 KT 가입자를 대상으로 단독 출시되는 갤럭시S20 플러스 아우라 레드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됐다.

KT는 지난해 갤럭시노트10 아우라 레드 출시 당시 아이돌 가수 강다니엘을 모델로 선정해 젊은 세대들로부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KT는 갤럭시S20 플러스 아우라 레드 모델에는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를 기용해 이번 제품의 콘셉트를 ‘제니 레드’로 정했다. 또한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에도 레드 색상을 적용하면서 2030 젊은 세대 공략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KT 관계자는 “여성 가입자뿐 아니라 개성을 중시하는 2030 가입자들이 레드 컬러를 선호하는 편”이라며 “갤럭시S20 플러스 아우라 레드 컬러를 단독 출시하면서 KT만의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등 서비스 품질로 경쟁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KT는 전용컬러 아우라 레드 출시를 기념해 TV 광고 속 ‘제니 레드 따라하기’ SNS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증샷을 업로드한 고객을 추첨해 ▲갤럭시 S20+ 레드 ▲갤럭시 버즈+ 레드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며, 가장 잘 따라한 고객에게는 TV 광고 속 제니의 의상을 제공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5:35: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