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9년 제조업체 별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43%,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 미국, 중국 등이 빠르게 5G를 도입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에서 가장 우위를 점하면서 시장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중가에서 프리미엄 부문, 6GHz 이하 주파수와 초고주파 모델에 이르기까지 가장 폭 넓은 5G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였다”며 “한국, 미국, EU,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국가 등 경쟁사들 보다 더 많은 지역에 제품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 1위 달성 요인으로는 통신사·판매채널과의 강력한 협업, 자체 반도체 기량, 넓은 영향력 등이 꼽힌다.

올해부터 5G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제조사들이 가격·성능 등을 뒷받침한 다양한 5G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강 연구원은 “중국의 5G 확산에 힘입어 저렴한 제품이 쏟아지고, 애플이 하반기 5G 아이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삼성전자에게는 2020년이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34%로 2위에 올랐다. 판매 대부분은 중국시장에서 이뤄졌다. 화웨이는 연말까지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을 200달러 이하로 끌어내리면서 보다 공격적으로 시장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과 미국, EU에서 V50 시리즈를 출시한 LG전자는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0%로 3위에 자리했다.

비보는 중국 내 판매량에 힘입어 점유율 5%로 4위, 샤오미는 점유율 3%로 5위를 기록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2020년에 4G에서 5G로의 전환 속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최대한 많은 양의 5G 플래그십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규모 시장에 적절한 가격대 확보를 위해 5G 폰의 평균판매가격(ASP) 인하도 지속적으로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52: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