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KT와 SK브로드밴드가 IPTV 광고 기술 표준화 및 상품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KT와 SK브로드밴드는 14일 KT 광화문빌딩 이스트(East)에서 어드레서블 TV 광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TV 방송광고 영역에서 IPTV 사업자가 손을 맞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셋톱박스별 시청이력과 특성, 관심사 등에 따라 가구별 맞춤형 광고 송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송광고 기술이다. 이를 통해 타기팅과 효과분석이 가능해 TV 방송광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KT는 지난해 11월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어드레서블 TV 광고 기술을 기반으로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고객 맞춤형 광고 사업을 시작했다. SK브로드밴드는 SBS·종합편성채널 등과 사업 중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기 운영하는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를 기준으로 어드레서블 TV 광고에 대한 기술 표준화 및 상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매체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지속해서 협업 관계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앞으로도 기존 방식을 뛰어넘어 TV 방송광고 시장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본부장은 “양사가 IPTV 타기팅 광고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업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50: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