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자사 인기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미국 배급사 중 하나인 소니 픽쳐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소니 픽쳐스)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Neal Moritz)의 오리지널 필름과의 영화 제작 계약을 성사시킨 바 있다.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의 시나리오를 집필해 척 호건(Chuck Hogan)과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완성시켰다.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그동안 앵그리버드(Angry Bird), 어세신 크리드(Assassin’s Creed), 툼레이더(Tomb Raider), 월드오브워크래프트 (World of Warcraft)등 해외 유명 게임이 영화화한 사례가 있다"면서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는 게임 IP의 무한한 확장성은 물론 한국 게임 산업의 저력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상징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로스파이어는 2007년 출시 이래 전 세계 80여개국, 10억명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인기 게임이다. 그 동안 크로스파이어 IP는 중국에서 메이저 제작사인 유허그 및 텐센트 비디오와 손잡고 e스포츠 드라마가 방영을 앞두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크로스파이어X’라는 이름으로 콘솔 게임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크로스파이어 영화화 프로젝트에는 텐센트 픽처스가 공동 제작 및 투자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1:35:56   수정시간 : 2020/02/13 14:11: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