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후후앤컴퍼니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다양한 유형별의 스팸이 기승을 부리면서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해 가장 기승을 부린 스팸 유형은 '불법도박'인 것으로 나타났다.

후후앤컴퍼니는 21일 스팸차단 앱 ‘후후’를 통해 지난 한해 동안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공개했다.

2019년 후후 앱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는 총 2161만여 건에 달했으며, 이는 전년 보다 33%(530만여 건) 증가한 수치다. 하루에만 무려 약 5만9000여건의 스팸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유형별로는 ‘불법도박’이 671만8000건으로 3년 연속 ‘최다 신고 스팸 유형’을 차지했다. 이어 ‘대출권유’ 유형이 453만여건, ‘텔레마케팅’이 225만여건으로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다. 이들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은 전체 신고 건수의 약 62%를 차지했다.

신고 접수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도 전체의 47%로 전년보다 5%포인트 가량 증가했다. 특히 ‘주식/투자’와 ‘불법도박’ 스팸 유형은 이동전화 전화 비중이 각각 92%와 83%로 분석됐다.

하루 중 가장 많은 스팸 신고가 발생한 시간대는 주로 오후 1시와 오후 6시대로 이 시간 동안 후후 앱에 등록된 스팸 신고 건수는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요일로 보면 금요일에 가장 스팸이 극성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이사는 “명절 연휴에는 등기나 택배 등의 우편물 반송 안내 메시지를 가장한 스팸 피해가 증가하고 있고,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 속 인터넷 URL 주소가 포함된 스팸도 계속 포착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1 10:59:59   수정시간 : 2020/01/21 11:00: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