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최근 유통업계의 이슈는 '친환경'이다. 유통기업이 다양한 방식으로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 17일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본사에서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에너지절감 문화를 구축하고,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취지다.

MOU에는 조윤성 GS리테일 사장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등 각 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GS리테일은 전국 1만4000개의 GS25·GS THE FRESH·랄라블라의 오프라인 점포 플랫폼과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에너지 절감 문화를 조성할 예정이다.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은 ▲실내온도(26℃) 준수 ▲문 닫고 냉난방영업 ▲LED 조명설치 ▲영업종료 후 옥외조명 소등의 내용으로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 중인 활동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을 실시한다.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절감노하우를 제공하며 지원할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의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 비용 약 80억원을 추가 절감하는 목표를 수립했다.

GS25는 지난 2015년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Smart store Energy Management System(SEMS)을 구축했다. 현재 GS25 약 8500점에서 운영 중이다.

SEMS는 에너지 절감 뿐만 아니라 본부의 메인서버를 통해 전국 점포의 냉장냉동설비의 온도 및 냉난방기기, 간판 점등, 실내조명 조절, 전력 사용 관리 등의 원격제어가 가능한 최첨단 종합 점포관리시스템이다.

GS리테일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양 기관의 차별화 강점을 살려 다각적으로 공동 협력하며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인 에너지절감에 보탬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던 중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을 맞잡고 뜻 깊은 활동을 펼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GS리테일은 국내 유통 선도기업으로서 민관협력을 비롯한 다양한 활동들로 에너지 효율화를 추구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의 친환경 노력은 GS리테일 만이 아니다. 최근 BGF리테일은 CU를 통해 '그린스토어'라는 이름의 친환경 편의점을 열었다.

CU는 지난달 26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CU서초그린점을 오픈했다. 인테리어, 운영까지 친환경 콘셉트를 적용했다.

에너지 절감과 자원 절약, 환경 보호 등의 테마에 맞춰 내외부 모든 요소를 친환경으로 갖췄다.

음료를 진열하는 오픈쇼케이스는 열손실을 최소화하는 Free-Flow 시스템을 적용했다.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태양광 등기구, 절전형 콘센트, 단열유리 등을 점포 곳곳에 설치했다.

냉동고와 실외기는 화학 냉매가 아닌 자연 냉매를 사용한다. CO2 배출이 거의 '0'에 가깝다. 지구 온난화 지수를 약 80% 줄일 수 있다. 전기료는 17%까지 절감할 수 있다.

유상 제공하는 비닐봉투도 식물성 소재로 만들었다. 생분해성 친환경 비닐봉투다.
세븐일레븐은 친환경 공익 플랫폼의 일종으로 기상관측장비 확충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12월부터 기상 빅데이터 전문기업 '옵저버'와 함께 초미세먼지 등 날씨 상황을 측정할 수 있는 장비를 전국 점포에 설치 중이다.

이 기상관측장비는 초미세먼지와 기온, 습도, 강수유무 등을 실시간으로 관측할 수 있다. 크기는 10cm, 높이 13cm로 작아 설치가 용이하다.

세븐일레븐은 기상관측장비를 올해까지 전국 3000여 점포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7 14:47: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