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스포츠한국 이주영 기자] 대한석탄공사가 자원외교의 일환으로 추진한 몽골탄광사업에서 현재까지 회수한 투자금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석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몽골사업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현재까지 258억300만원을 몽골 탄광사업에 투자했으나 회수금은 0원이다.

석탄공사는 2010년 한몽에너지개발을 설립하고 62.9%의 지분을 갖고 있다. 한몽에너지개발은 몽골 홋고르 샤나가 유연탄광 지분을 51% 매입해 탄광개발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훗고르탄광의 재무재표를 살펴보면 부채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3년에 자본이 -6억원으로 잠식된 이후 지난해 자본이 -326억원으로 악화됐다.

석탄공사는 2014년부터 홋고르탄광의 지분매각을 추진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매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매각조건 협의 난항, 탄광가치 하락 등의 이유로 해당 탄광은 현재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어기구 의원은 “석탄공사의 몽골탄광사업은 막무가내로 진행한 자원외교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라며 “향후 해외자원외교 개발을 위해 경제성에 대한 사전검토나 현장에 대한 철저한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8:21: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