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중식 신용회복위원회 사무국장, 정현철 우정사업본부 서울중앙우체국장, 윤여운 KB국민은행 외환사업본부 본부장(왼쪽부터)이 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이 신용회복 지원을 받는 금융 취약계층의 보험 가입을 돕는다.

KB국민은행은 11일, 서울 중구 소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신용회복위원회 및 우정사업본부 서울중앙우체국과 공익보험 무료가입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용회복 중인 취약계층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KB국민은행은 총 5000만원을 신용회복위원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신복위는 이를 활용해 신용회복 지원중인 대상자 약 5000명에게 우체국의 공익보험인 ‘만원의 행복’ 무료 가입을 지원하게 된다.

보험가입자는 별도의 부담금 없이 각종 재해사고 발생 시 보험금(재해사망금 2000만원, 재해입원금 1일 1만원, 수술비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우체국은 보험가입 및 운영, 추가보험료를 부담하며, 만기 시 보험가입자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납입보험료 1만원 또는 3만원을 가입자에게 지급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기부금 전달이 신용회복 지원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6:20: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