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위드이노베이션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 비즈니스’에 가입한 기업 임직원들이 휴양(복지)을 목적으로 호텔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는 11일 여기어때 비즈니스에 가입한 기업들의 국내 숙소 이용 현황을 공개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여기어때 비즈니스 예약 중 복지와 출장 수요를 분석한 결과, 휴양(80%) 목적으로 예약한 경우가 출장(20%)으로 예약한 비율보다 훨씬 높았다”고 밝혔다.

주 52시간 근무제 및 워라밸 등 짧은 기간 휴가를 신청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자리 잡으면서, 휴양을 목적으로 떠나는 숙박 예약 수요가 늘어났다는 것이 여기어때 측의 설명이다.

가입사 임직원이 가장 예약을 많이 한 숙소는 호텔(46%)이었다. 이어 모텔(35%)과 펜션(18%), 게스트하우스(1%)가 뒤를 이었다.

한편,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가입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국내 숙소 및 액티비티 시설 예약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180여 기업에서 20만여명의 임직원이 가입했으며, 8개월 간 예약률이 4.5배 증가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1:03:18   수정시간 : 2019/10/11 11:07: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