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GS25는 베트남의 대표 음식인 반미 샌드위치, 멕시코의 대표 음식인 멕시칸타코와 멕시칸나쵸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포츠한국 이주영 기자] 이제 편의점에서 세계 유명 요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지난 13일 베트남 대표음식인 반미 샌드위치와 멕시코 대표음식인 멕시칸타코, 멕시칸나쵸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반미샌드위치는 출시와 동시에 샌드위치 분류 매출 베스트 3위에 올랐으며, 멕시칸타코와 멕시칸나쵸는 요리·반찬 카테고리 매출 베스트 각각 1, 3위를 차지했다.

GS25는 바게트를 사용해 만든 베트남식 샌드위치인 반미샌드위치 개발에 GS25베트남지점의 레시피를 그대로 사용했다. 또한 주재료인 바게트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수입해 베트남 현지의 맛과 식감을 그대로 살렸다.

멕시칸타코는 토르티야에 고기를 싸서 먹는 멕시코 전통 요리이다. GS25는 토르티야에 주재료인 소불고기를 넣고 부재료로 할라피뇨, 옥수수, 볶음김치, 양파를 올렸다. 여기에 모짜렐라 치즈를 가득 채워 구성을 완성했다.

멕시칸나쵸는 세계적인 리코스 나쵸 80g에 곁들여 먹을 수 있는 △과카몰리 △살사소스 △체다치즈 △사워크림 등 소스 4종과 △할라피뇨로 구성돼 5가지의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특히 과카몰리 소스는 으깬 아보카도에 잘게 썬 양파와 토마토, 레몬을 넣어 만드는 멕시코의 대표 소스로, GS25가 전통방식 그대로 재현해 동봉했다.

GS25는 이번에 출시한 베트남, 멕시코 요리에 이어 중국, 일본, 미국, 유럽 등 세계 요리 시리즈로 라인업을 확대해 지속 출시할 예정이다.

이지영 GS리테일 샌드위치MD는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전문점에서만 즐길 수 있던 해외 유명 요리를 출시하게 됐다”라며 “세계 각국의 유명 먹거리 개발에 더욱 더 힘써 편의점 먹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5:13: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