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에이블씨엔씨가 멀티숍 '눙크(NUNC)'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눙크'는 미샤, 어퓨, 부르조아, 스틸라 등 에이블씨엔씨 관계 브랜드 외에도 시세이도, 하다라보, 캔메이크, 지베르니 등 전 세계 150여 유명 브랜드들의 3,000여 가지 제품을 판매하는 멀티 브랜드 숍이다. 특히 국내외에서 현재 가장 주목 받는 색조 브랜드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에이블씨엔씨 박성우 홍보팀장은 "눙크는 클래식 브랜드부터 팝 브랜드, 인디 브랜드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취급한다"며 "특히 세계적으로 트렌디한 다양한 메이크업 브랜드들의 신제품을 가장 빨리 접할 수 있는 곳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눙크'는 '지금', '현재' 등을 의미하는 라틴어에서 따왔다. 오늘을 사랑하고, 매 순간을 특별하고 소중하게 만들어 간다는 브랜드 철학을 담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에이블씨엔씨는 13일 서울 이화여대 앞에 '눙크 1호점’을 오픈했다. 또 이달 내 홍대와 목동, 부천, 수원 등에 4개 매장을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온라인 몰은 21일 첫 선을 보인다.

7월까지는 부산, 대구, 대전 등지를 포함해 전국에 20여 개 점포를 열 계획이다. 또 연말까지 고객과 시장 반응에 따라 점포 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7 17:56: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