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게임의 하반기 모바일 신작 ‘달빛조각사’가 아트워크 공개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14일 공개된 3종의 달빛조각사 아트워크는 소설 속 주인공 ‘위드’가 최초로 사냥을 경험하는 장소인 ‘여우 평원’과 ‘로열로드’ 속 대륙의 10대 금역 중 한 곳인 ‘황무지’, 그리고 ‘전설의 달빛조각사’라는 직업을 얻게 되는 ‘리트바르 마굴’의 모습을 담고 있다.

몽환적으로 묘사된 아트워크들은 달빛조각사의 방대한 스케일을 예고한다. 오픈월드 형태의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는 원작 속 방대한 세계관과 독특한 콘텐츠를 재현해 이용자들이 마치 소설 속 가상 현실 게임 ‘로열로드’에 접속한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이 게임은 ‘바람의나라’, ‘리니지’, ‘아키에이지’ 등으로 온라인 MMORPG의 시대를 연 송재경 대표와 초기 리니지 개발을 주도한 김민수 이사가 직접 제작에 나선 첫 모바일 MMORPG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원작의 세계관을 가독성 높은 3D 캐릭터로 재현했다”면서 “이용자 개개인이 다채로운 콘텐츠를 통해 자신만의 경험을 만들어나갈 수 있게 해 끝을 알 수 없는 재미를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4:10: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