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12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의 아트마켓에서 현대차그룹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문화예술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현대차그룹이 12년째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축제 지원을 이어나가며 국내 문화예술 활성화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0일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 문화예술 관계자 및 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개막행사를 진행하고, 13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를 공식 후원한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현대차그룹이 공식 후원하는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전국 문화예술 관계자와 제주시민, 관광객 등 1만 3000여 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 축제로 지난 2008년부터 개최돼 올해 12회째를 맞이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 ‘현대차그룹과 함께하는 제주인(in) 페스티벌’을 열어 제주 주요 관광명소 20개소에서 뮤지컬, 무용, 음악, 전통 예술 등 총 75회의 다양한 공연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에는 현대차그룹이 후원하는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수상 학생들이 오프닝 공연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또한 190개 문화예술 단체의 부스 전시를 통해 활동 및 사업 아이템 등을 홍보할 수 있는 아트마켓을 연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이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을 통해 육성한 문화예술 관련 사회적기업 7개팀을 초청, 문화예술 관계자들에게 이들의 활동을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국내외 전문가들이 문화예술계의 현안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는 ‘교류협력 네트워킹’ 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마련, 국내외 문화예술인들이 서로 화합하고 소통하는 장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문화예술계의 저변 확대를 위해 12년간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로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이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거듭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내 문화예술 활성화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소외계층 아동, 청소년,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재육성 ▲문화예술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문화나눔 ▲임직원, 협력사, 군인, 문화예술 단체를 대상으로 한 문화소통 등 3대 주요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분야의 사회공헌사업을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6:28: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