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델몬트바나나트윈팩 친환경 포장재 이미지.
[스포츠한국 이주영 기자] 바나나 포장에도 친환경 재질을 사용한 상품이 출시됐다.

GS리테일은 델몬트사와 손을 잡고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한 ‘델몬트바나나트윈팩’ 상품을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에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델몬트사와 손을 잡고 만든 ‘바나나 트윈팩’ 포장재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100% 자연분해 필름인 PLA를 적용했다. PLA는 사용 후 매립 시 땅 속에서 14주 만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또한 수분과 산소 투과율을 높였으며, 기존 바나나 포장재에 적용하던 ‘UV 레이저 미세천공’ 포장 기술도 함께 적용했다. 바나나의 신선도가 더 오래 유지되도록 만든 것이다.

김경훈 GS리테일 과일팀 MD는 “GS리테일의 신선식품은 엄격한 선별과 품질 관리기준을 통해,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고객이 섭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보호에 도움이 될만한 포장재를 사용해 상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5:17: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