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용우 기자] 카카오페이가 오프라인 결제에서 신용카드를 연동해 쓸 수 있도록 하고, 배송 서비스 및 보험 판매를 시작하는 등 서비스 범위를 크게 늘린다.

류영준 대표는 20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 멤버십·온라인결제·송금 등 서비스로 금융 생활을 한 단계 더 여유롭고 편하게 했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새 서비스로 확장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먼저 카카오페이는 이르면 3분기 안에 오프라인 결제에서 신용카드를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류 대표는 "작년 국내 최초로 QR 결제를 출시했지만, 아쉬운 점은 카카오페이 잔액이 있는 경우만 결제가 됐다는 것"이라며 "결제 연동을 위한 카드사와 제휴는 어느 정도 완료됐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4:27:2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