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하이트진로는 지난 3월 21일 출시한 '테라'가 출시 한 달여 만에 약 3,200만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국내 맥주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밝혔다.

테라 판매량은 지난 4월 29일 기준 누적판매 약105만 상자, 3193만 병을 달성했다. 이는 국내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로, 1초에 약 9.5병이 판매된 꼴이다. 3193만 병을 눕혀서 길이를 재면 7345km로, 대한민국에서 테라의 맥아 원산지 호주 골든트라이앵글(7300km) 까지 닿는 양이다.

하이트진로는 빠르게 시장에 안착한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렸으며, 생맥주 등의 제품군은 출시 일정을 조정, 6월쯤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테라는 온라인상에서도 화제르 낳고 있다. 실제 SNS 등에서는 제품 인증샷 등 관련 게시글이 1만건 이상 넘게 검색된다. 또 모델 공유의 광고 영상 역시 공개 32일만에 조회수 1000만 뷰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상반기 내 테라의 전방위적 홍보 활동에 집중해 단 기간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오랜 시간 기획하고 소비자의 니즈와 시대적 트렌드를 오롯이 담은 만큼, 초기 소비자 반응이 긍정적"이라며 "빠른 시일 내 국내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소비자들과 소통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03 16:45: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