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이트진로는 소방공무원 및 가족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전주시 완주소방서 고산119안전센터에서 심신안정실 개소식을 가졌다. 첫째줄 왼쪽 3번째부터 오른쪽 방향으로 서정수 하이트진로 전북권역 상무, 신민철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장, 완주소방서 유우종 서장, 전북소방본부 강동일 행정과장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하이트진로가 소방공무원 및 가족들의 처우 개선에 적극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사건 사고와 재난 현장에서 목숨을 걸고 구조활동에 매진하는 소방공무원들과 그 가족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전라북도 전주와 무주 지역에 각각 심신안정실과 휴양시설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2일 전라북도 전주시 완주소방서 고산119안전센터에서 심신안정실 마련을 기념하는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하이트진로 신민철 전주공장장, 서정수 전북권역 총괄 상무를 비롯해, 전북소방본부 강동일 행정과장, 완주소방서 유우종 서장, 고산119센터 정주서 센터장 외 소방공무원 등 총 30명이 참석했다.

완주소방서 고산119안전센터에는 3주간의 내부 공사를 거쳐 26㎡ 규모의 심신안정실이 마련됐다. 공기청정기, 안마의자 등도 설치해 소방공무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전라북도 무주군의 무진장소방서에도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소방관 가족들을 위한 휴양소를 새롭게 단장했다.

하이트진로 이영목 홍보 상무는 "소방관의 건강이 곧 국민 안전이란 생각으로 소방공무원들을 지속적으로 응원할 것"이라며, "올해에도 순직소방관 가족을 위한 힐링캠프 및 장학금 지원, 우수 여성소방관 포상, 화재예방 범국민 안전 캠페인 등 다양한 소방 지원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6:19: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