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용우 기자]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유망 벤처·창업기업을 함께 발굴하고 연계 투자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또 이들 기업을 상대로 한 지식재산권(IP) 보증대출 상품인 'IP 플러스 보증대출'(가칭)을 출시할 계획이다.

산은과 신보는 이같은 내용으로 '벤처·창업기업 지원 및 국가 혁신성장 기여' 업무협약을 맺었다.

산은 관계자는 "대표 정책 금융기관인 두 기관이 벤처·창업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6:12: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