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중견련
[스포츠한국 최형호 기자] 좋은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중견기업이 청년 취업난 해소를 위한 만남과 소통의 장을 연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가 후원하는 ‘2019 중견기업 일자리드림 페스티벌’을 5월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7년 시작한 국내 유일의 중견기업 전용 채용박람회로 캠시스(전기차), 에코프로비엠(2차전지), JW중외제약(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 선도기업이 대거 참여한다.

80여 개 중견기업이 현장 면접과 채용 상담을 진행하고, ‘중견기업 홍보관’에서는 경제의 ‘허리’이자 좋은 일자리의 산실로서 중견기업의 비전과 청년 일자리 문제해결을 위한 정부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멘토링관’, ‘이벤트관’ 등 섹션에서는 AI를 활용한 자기소개서 분석 및 현장 매칭, 실사 기반 VR 가상면접 및 이미지 컨설팅 등 최근 면접 및 채용방식 변화에 대한 구직자들의 이해도와 실전대응 역량을 높일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참가 신청은 내달 12일까지 ‘중견기업 일자리드림 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접수한다.

반원익 상근부회장은 “전체 기업의 0.7%, 4468개사에 불과하지만 매출의 15.5%, 수출의 15.9%를 감당할 정도의 역량을 갖춘 중견기업은 청년들이 충분히 내일을 도모해 볼 만한 견고한 터전”이라면서 “눈 맑은 청년들의 꿈과 중견기업의 비전이 아름답게 손잡는, 개인의 행복한 삶과 그 물적 바탕으로서 우리 경제 혁신성장의 소중한 씨앗이 뿌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5:28: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