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용우 기자]하나금융그룹은 대만에서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하나금융 통합 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를 이용해 하나금융의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로 가맹점 결제를 할 수 있다.'

대만 최대 면세점인 에버리치 면세점과 자판기, 일부 야시장 내 가맹점에서 1회 최대 600달러(약 68만원)를 결제할 수 있다. 하나금융은 앞으로 제휴 가맹점을 편의점, 할인마트, 백화점, 택시 조합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기획재정부가 1월 외국환거래법을 개정해 선불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를 허용하고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기업의 해외결제 허용을 추진하면서 가능해졌다.

대만 타이신 금융그룹 사옥에서 23일 열린 서비스 출범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앞으로 해외 고객도 하나금융 글로벌 플랫폼에서 온·오프라인 모바일결제, 송금, 자동입출금기(ATM) 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쿠폰 등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비스는 하나금융의 해외결제 핀테크 사업인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하나금융은 태국, 일본, 베트남 등으로 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2:08: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