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쉐보레 볼트EV 전시 및 전문 서비스센터 확대를 기념해 GM 본사 임원 및 한국지엠 임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승택 기자] 쉐보레가 볼트EV(Bolt EV) 전문 서비스센터를 전국에 추가로 확충하고, 대리점 전시 물량을 늘리는 등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쉐보레는 볼트EV의 국내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 도입 물량을 지난해 대비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쉐보레는 지난 3월 시작된 고객 인도 이후 개선된 서비스 환경과 체험 기회를 마련, 고객만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쉐보레는 지난해 전기차 전문 정비 기술력과 장비를 갖춘 전용 서비스센터를 직영 서비스센터 9개를 포함해 총 58개로 확대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전기차 전문 서비스 센터를 전국 100여개로 두 배 가까이 늘려 전국 어디에서나 원활한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간 볼트 EV의 물량 부족으로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하기 어려웠던 고객들을 위해 서울, 수도권을 비롯한 대구, 제주, 대전, 광주, 경북 등 전국 50개 대리점에 볼트EV를 전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5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EV 트렌드 코리아에도 참가, 고객들이 직접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지엠 영업본부 백범수 전무는 “볼트 EV에 대한 국내시장의 호응을 바탕으로 북미 본사와 긴밀히 소통하며 고객인도 시점을 앞당기는 등 안정적인 제품 공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기차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은 올해 물량이 소진되기 전에 가까운 전시장을 방문해 차량을 직접 경험해 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 쉐보레 볼트EV (Bolt EV) 전시장
볼트EV 가격은 LT 4593만 원, LT 디럭스 4693만 원, 프리미어 4814만 원이며 국고 보조금 9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등 최대 19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6:49: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