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기자] 아시아 최대 규모 e스포츠대회인 ‘EA Champions Cup SPRING 2019(이하, EACC 스프링 2019)’가 개최한다.

넥슨은 EA Korea Studio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EA SPORTS FIFA ONLINE 4(이하 피파 온라인 4)’가 EA 주최로 오는 5월 16일부터 26일까지 중국에서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개최되는 ‘EACC 스프링 2019’는 대회 첫 날 시드 배정과 선수 드래프트를 시작으로,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4개조 풀리그로 진행하는 ‘그룹 스테이지’와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8강~결승’ 경기를 진행하는 ‘넉아웃 스테이지’로 구성된다.

이 대회는 한국대표 3개 팀을 포함해 중국 3팀, 동남아시아 지역(태국 2팀, 베트남 2팀, 인도네시아 1팀,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단일팀) 7개 팀 등 총 12개 팀이 총 상금 24만 달러를 두고 치열한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한국 대표 3팀은 ‘Elite’, ‘성남 FC’, ‘전남드래곤즈 1st’ 팀이다.

세부일정, 경기방식, 선수 프로필 등 EACC 스프링 2019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피파 온라인 4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4:01: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