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일부터 2300여 개에 달하는 부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인하했다고 밝혔다.

특히 C-클래스(W204), E-클래스(W212) 등 보증기간이 만료된 일부 차종의 경우, 교체 빈도가 높은 주요 소모품과 범퍼 등 외장 부품의 권장소비자가격을 인하함으로써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장기 보유한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인하 품목으로는, 브레이크 디스크의 권장소비자가격이 평균 약 22%가 인하되어 C-클래스(W204)와 E-클래스(W212)는 13만 3100원, 그리고 브레이크 패드는 약 26% 인하돼 S-클래스(W221)는 17만 2700원으로 책정됐다. 또한, 오일필터의 권장소비자 가격은 평균 약 19%가 인하돼 C-클래스는 2만 1890원으로 내렸다.

한편, 이번 인하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부품뿐만 아니라 스포츠 용품, 골프 용품 등 일부 컬렉션 제품 가격도 낮아졌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김지섭 고객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2010년부터 지속해온 부품 가격 인하 노력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순정부품과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3:34: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