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6일 인증 중고차 기흥 전시장(경기도 용인시 중보대로 242 오토허브)을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인증 중고차 기흥 전시장은 연면적 1,546㎡ 규모로 실내외 차량 90여대를 전시할 수 있다. 경부 고속도로 수원-신갈 인터체인지, 영동 고속도로 및 용인-서울 고속도로와도 근접해 경기 동남부를 비롯한 인근 지역 고객들에게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대형 자동차 매매단지이자 자동차 복합 문화공간으로 조성된 오토허브 내에 위치해 카페, 식당, 놀이시설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1개의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좋은 품질의 중고차를 선별해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매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부터 품질 및 안전성 강화를 위해 인증 중고차 점검 항목을 기존 178개에서 198개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인증 중고차 매입 기준도 4년 10만 km 이내에서 6년 15만 km 이내 차량 대상으로 확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8 17:01: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