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갑을상사그룹의 건설부문 갑을건설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신촌 더이음 63’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일 갑을건설 사장 및 시행사, 감리 등 관계자 총 50여명이 참석해 식순에 따라 시삽식 및 안전 기원제를 개최했다.

‘더이음(THEIUM)’ 브랜드의 첫 도입으로 주목 받는 ‘신촌 더이음 63’은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72-22번지 외 17필지에 연면적 1만2530.73㎡ 규모로 건설되고, 지하 5층~지상 15층에 오피스텔 222실과 근린생활시설 34실이 마련된다.

신촌역과는 2분 거리의 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사업지 주변으로 서강대역, 홍대입구역, 이대역이 가까이에 있고, 젊은 소형가구 살기에 적화돼 드럼세탁기, 전기쿡탑, 가스후드 등이 모두 갖춰진 소형 오피스텔이다.

A타입은 계약면적 43㎡(전용면적 17.75㎡, 총195실)이며, B타입은 계약면적 52㎡(전용면적 21.13㎡, 총9실), C타입은 계약면적 50㎡(전용면적 20.24㎡, 총18실)로 이뤄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6 08:00: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