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T는 그동안 황창규 회장이 추진했던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젝트 사례를 담은 ‘기가스토리’ 발간을 기념해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가 스토리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황창규 회장은 “기가 스토리는 KT가 가진 기가 인프라와 ICT 솔루션이 지역 사회에 생기를 불어넣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준 혁신 사례”라며 “앞으로도 핵심 역량을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가 스토리는 정보격차가 심한 도서·산간 지역을 선정하고 정부, 지자체와 협력해 기가 인프라 구축, 지역별 맞춤형 ICT 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KT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젝트다.

이번에 발간된 기가 스토리 책은 'KT와 꿈꾸는 아름다운 기적'을 부제로 섬과 산골 마을이 ICT를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KT는 지난 2014년 10월 전남 신안군 임자도에 첫 번째 프로젝트 '임자 기가 아일랜드'를 선보인 이후 서해 최북단 백령도, 세계 최초 5G 시범망을 적용한 평창,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 등 국내외 총 7개 지역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기가 스토리 북 콘서트는 기가 스토리를 통해 혁신적으로 변해가는 지역 사회와 삶의 질이 향상된 주민들의 모습을 공유·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황창규 KT 회장은 주민들에게 직접 감사패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콘서트에선 책에 담긴 사연의 주인공들이 기가 스토리 프로젝트를 통한 변화상을 직접 들려주고 주민 대표와 방청객이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대성동 비무장지대(DMZ)의 유일한 민간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 '퓨전 타악팀'의 난타 공연과 전통문화마을 청학동 수신정 서당의 '풍덕예술단'이 들려주는 가야금 연주 등 공연도 진행됐다.

이 밖에도 KT는 기가 스토리 지역에서 생산되는 20여가지 특산물을 판매하는 '기가 스토리 나눔 장터'를 열었다. 백령도의 돌미역, 교동도의 쌀, 평창의 황태채 등 특산물을 직접 맛보고 구매할 수 있으며, 수익금 전액은 소외계층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7 23:00: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