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T&G가 차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과 전용담배인 ‘핏(Fiit)’의 판매지역을 기존 서울지역에서 전국 6대 광역시와 경기도 6개 도시(성남.고양.수원.안양.용인.과천).세종 특별시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릴’과 ‘핏’은 그동안 서울지역 편의점 7700개소에서 판매되었다. 이어 오는 14일부터는 전국 주요도시에 설치된 ‘릴 스테이션’ 21개소에서 7일 동안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21일부터는 지정된 판매처 3,900여 곳에서 정식 출시된다.

지역별로 인천.경기도는 GS25, 대전.세종은 세븐일레븐, 대구는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부산.울산은 CU, 광주는 CU와 미니스톱에서 각각 판매된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 서울 이외 지역에서 ‘릴’을 구매 하고 싶은 소비자가 약 14만여 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판매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향후, 공급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해 빠른 시간 안에 전국 모든 지역에서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릴’의 권장 소비자가는 9만 5,000원으로 할인 코드(2만 7,000원) 적용시 6만 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할인 코드 발급은 공식 홈페이지(www.its-lil.com)에서 판매처별로 선택이 가능하며, 사용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전용 담배인 ‘핏 체인지(Fiit CHANGE)’와 ‘핏 체인지 업(Fiit CHANGE UP)’ 2종은 갑당 4,500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08:00: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