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사진=블리자드
스타크래프트 제작사인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가 오는 15일 리마스터 버전의 정식 발매를 앞두고 불공정거래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전국 PC방 점주들의 모임인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는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발매와 관련해 블리자드를 지난 11일 공정위에 신고했다.

이는 블리자드 측이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버전을 출시하는 과정에서 PC방에 시간당 250원 가량의 별도 요금제를 적용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PC방에서 게임 패키지를 구입하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던 기존 스타크래프트와 달리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버전은 이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PC방이나 이용객은 게임사에 많은 요금을 내야 한다.

이에 인문협 측은 "단순히 그래픽만 향상시킨 게임으로 이 같은 요금을 내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특히 요즘엔 구버전을 쓰고 싶어도 시스템 불안으로 사실상 이용이 힘들어져 울며 겨자 먹기로 새 버전을 써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리마스터 버전을 별도로 구입한 개인 이용자라도 PC방에서 하는 경우 시간당 추가 요금을 받게끔 한 것에 대해 "명백한 이중 판매 및 이중 과금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문협 측은 "블리자드의 행태는 영세 소상공인인 PC방 업계를 대상으로 하는 전형적인 '갑질'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블리자드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는 어떤 입장이라고 말하기 힘들다"며 "차후 내부 논의를 거쳐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8:30: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