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강병원 기자] 액션스퀘어가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하고 있다.

모바일 액션 RPG 명가 액션스퀘어(대표 이승한)는 중국의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이자 개발사인 넷이즈(대표 딩레이)와 ‘삼국블레이드’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액션스퀘어는 지난 5월 동남아시아 14개국 수출 계약에 이어 중국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빠른 속도로 해외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이번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넷이즈는 중국 내 게임 시장 점유율 약 20%를 차지하고 있는 글로벌 최대 유통사로 ‘삼국블레이드’의 재미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과 시장이 한층 더 넓어지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넷이즈는 이번 서비스 계약을 통해 중국에서 ‘삼국블레이드’의 퍼블리싱을 총괄 운영하게 된다. 액션스퀘어는 넷이즈와 함께 철저한 현지화 및 중국 유저들에게 최적화된 콘텐츠를 개발, 서비스할 예정이며, 중국 시장을 기반으로 향후 글로벌 전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액션스퀘어 이승한 대표는 “중국은 수많은 이용자들이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특별한 시장인 만큼 최고의 파트너를 찾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미 중국에서 유명한 글로벌 모바일 게임들을 서비스하는 유통사로 인지도가 높은 넷이즈의 도움으로 많은 중국 게임 유저들이 ‘삼국블레이드’ 특유의 호쾌한 액션을 즐기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이번 중국시장 진출은 액션스퀘어의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고 매출 다변화를 통한 수익성 및 성장성을 강화하기 위함”이라며 “탄탄하게 다져진 성장기반을 바탕으로 올해는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를 가시화 하는 데에 집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삼국블레이드’는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IP(지적재산권)인 ‘삼국지’ 스토리와 ‘블레이드for Kakao’의 호쾌한 액션이 결합된 액션 RPG(역할수행게임)로 개발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받았으며,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4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액션스퀘어는 지난 5월 네시삼십삼분(대표 장원상, 박영호)을 통해 대만 게임 업체 게임드리머(Game dreamer(HK) Limited, 대표 제이슨 슝, Jason Hsiung)와 대만, 홍콩, 마카오 등 동남아시아 14개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빠른 현지화를 거쳐 4분기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6:34:2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