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실수요자 위주로 주택환경이 재편되면서 나만의 주거공간을 원하는 수요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집 앞 정원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토지매입부터 인테리어까지 나만의 개성이 묻어난 주택을 지을 수 있다는 특징으로 젊은 층 수요자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 유명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들도 하나 둘씩 단독주택지에 둥지를 틀면서 고급 주거지로 주목 받고 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5월 분양한 인천 영종하늘도시 단독주택(상가주택)용지 177필지 공급에 총 6만 4,350명이 접수해 평균 36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H10블록 2010-5001에는 9,204명이 몰려 9,204대 1의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수요가 증가하면서 단독주택 매매가 또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분양 당시 3.3㎡당 평균 500만~600만원 수준에 분양됐던 단독주택 필지에 현재 평균 1,000만원선으로 거래되고 있는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거주지에 대한 가치관이 다양해지면서 건설사가 제공하는 모습 그대로인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것보다 자신만의 형태를 추구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며 “단독주택 선호 현상은 앞으로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인기 속에서 시재건설과 에이치아이건설이 광교 신도시 내 ‘하이빌리지’ 단독주택 용지 1,2차의 성공적인 분양에 이어 특별 분양을 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건축 후 분양을 위해 보유 중이던 회사보유분 필지를 선착순으로 분양한다.

광교 신도시 내 단독주택용지 하이빌리지 260~505㎡, 8개 필지 특별분양

특별분양으로 나오는 물량은 분양면적 260~505㎡로 다양한 면적의 8개 필지로 블록형택지에서 단독형택지로 개발된 주거전용 택지이다. 건폐율 50%에 용적률 80%로 최고 3층까지 집을 지을 수 있다. 모든 필지는 남향으로 배치돼 채광과 통풍이 좋다. 또 부지의 단차를 조성해 조망은 물론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를 최소화 했다. 주차장은 100% 지하를 활용할 수 있게 조성하여 여타 단독필지와 차별화하여 정원면적을 최대화 할 수 있다.

분양토지의 맞은편에 건축중인 대림건설의 이편한테라스가 내년 2월 완공과 동시에 입주가 시작되면 경기남부지역의 최고 주택단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측된다.

수도권 대표 신도시인 만큼 교통과 생활편의시설도 잘 갖춰졌다. 경부고속도로, 용서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를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신분당선이 지난 2016년 1월 30일에 개통돼 전철이용 시 서울 강남권까지 30여분이면 진입할 수 있다. 또 광역버스 노선이 추가로 신설돼 강남권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까지도 30~40분 정도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마트 광교점, 롯데마트 광교점 등 대형마트를 비롯해 유럽형 스트리트 쇼핑몰인 아브뉴프랑 광교점도 가깝다. 아주대학병원도 인근에 있으며 광교초, 광교중학교와 수원시립 광교 홍제도서관이 가까이 있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신도시 내 단독주택용지 경쟁률이 수천 대 1을 기록할 정도로 웰빙 생활을 꿈꾸는 단독주택 수요가 늘고 있다” 며 “최고급 단독주택단지인 하이빌리지는 광교신도시 최고의 자연환경을 갖춘 광교웰빙타운 내 들어서는 데다 편리한 교통과 풍부한 생활편의시설 등 신도시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어 기존 주거시설인 아파트와의 차별성도 부각될 것이다”고 말했다.

하이빌리지 특별분양가는 3.3㎡당 700만~780만원대이며 건축조건부 계약 시 파격적인 할인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분양사무실은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185-1번지 분양현장 입구에 마련됐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8 13:28:5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