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피니티코리아 이창환 대표
인피니티 코리아는 베스트셀링 세단 Q50이 수입자동차 최초로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2015 올해의 안전한 차’에 뽑혀,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5년 올해의 안전한 차는 총 12개 차종을 대상으로 상반기와 하반기 2회에 걸쳐 진행된 안전도 평가를 종합해 발표됐다.

인피니티 Q50은 상반기 자동차 안전도 평가(이하 KNCAP)에서 수입차 최고 점수인 92.1점을 획득했다. 이는 올 하반기 포함, 1999년 KNCAP 평가가 시작된 이래 수입차가 거둔 가장 우수한 기록이다. Q50의 안전도 종합등급 역시 1등급이다.

지난 15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5 올해의 안전한 차’ 시상식에서 인피니티 Q50은 수입차 중 유일하게 수상 명단에 올라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받았다.

Q50의 우수한 안전성은 이미 해외 안전 평가기관으로부터 검증 받았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신차 평가제도(NCAP)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으며,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자동차 안전도 테스트에서도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평가를 받았다.

수상자로 나선 인피니티 코리아 이창환 대표는 “올해의 차, 올해의 디자인, 에너지위너상, 올해의 안전한 차 등에 이르기까지 Q50만큼 짧은 기간 내 다양한 수상의 영광을 거둔 사례는 없을 것”이라며, “디자인, 퍼포먼스, 편의 사양 등 외적 요소는 물론, 운전자, 동승자 및 보행자 모두의 안전까지 고려해 개발된 Q50은 고객이 가장 믿고 선택할 수 있는 최고의 차량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2/23 17:14: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