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이 서울장학재단, 사회적기업 점프와 함께 대학생 청년인재를 육성하고 소외계층 청소년에 대한 교육활동을 적극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일 계동 사옥에서 서울장학재단 문미란 이사장, 청년 사회적기업 ‘점프’ 이의헌 대표, 대학생 교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H-점프스쿨’ 2기 수료식 및 3기 발대식을 가졌다.

‘H-점프스쿨’은 현대차그룹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우수 대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과 멘토링을 제공하고, 대학생들은 1년여간 저소득층 청소년의 교사로 활동하는 교육 나눔 프로그램이다.

2013년부터 매년 시행해 올해로 3기를 맞은 H-점프스쿨은 1기 50명, 2기 75명에 이어 올해는 100명으로 인원을 대폭 확대했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00여명의 청년 대학생을 대한민국 미래 핵심 인재로 집중 육성하고, 이 청년들이 2천여명의 저소득층 청소년에게 교육 나눔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한양대 제3섹터 연구소 주성수 교수(공공정책대학원)는 올해 8월 H-점프스쿨 효과에 대한 연구 보고서에서 "H-점프스쿨은 선순환형 사회공헌 모델”이며 “청소년은 성적 향상과 전반적인 인성이 향상되었고, 대학생들은 보다 성숙한 사회인으로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H-점프스쿨’은 세계은행(World Bank)의 e-learning 프로그램에 혁신적인 사회적기업 모델로 선정되어 오는 11월부터 우수 사례로 소개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6대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3기 대학생 100명에게 장학금 각 250만원과 ‘점프스쿨 사회인 멘토단’과의 일대일 멘토링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임직원, 교수, 아나운서, 사회적 기업 대표 등 100여명으로 구성된 점프스쿨 사회인 멘토단은 대학생들에게 학업, 진로 등에 대해 조언한다.

한편 대학생들은 1년여간 주 8시간씩 홍제지역아동센터, 지역아동센터 열린공부방 등 서울, 경기 지역 20개 학습센터에서 소외계층 청소년 400여명에게 교과 전과목을 가르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활동기간 중 리더십, 인문학, 기업가 정신 등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고 방학기간 대학생 교사와 청소년, 멘토단 등이 함께하는 1박2일 캠프를 개최한다.

또, 활동 우수자 30여명을 선정해 미국의 아이비리그 대학 견학과 현대차그룹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해피무브 글로벌청년봉사단’에 참가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대학생들과 소외 청소년들의 나눔을 통해서 미래의 주역들이 따뜻한 마음을 가진 지식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은 더불어 사는 희망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03 08:15: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