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김정아 작가의 ‘길·빛·결展’ 개인전이 오는 12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 열린다.

김 작가는 전시 작품에 동서양을 망라한 인류의 정신성에 울려 퍼진 감성의 숨결을 중첩하고 꼴라쥬를 차용했다. 자신 내면에 혼재하는 본능과 이성의 충돌인 “결(Grain)”, 내재된 갈등과 모순을 극복하며 세상을 향한 화해와 공존을 모색하는 “길(Way)”, 세상 속에 존재하고 있는 ‘나’인 “빛(Light)”을 통해 작가의 집약된 의식을 표현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총 55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관람객은 길·빛·결전 외에도 행복의 향연, 시선의 빛, 내면의 소리 등 작가 개인전에 출품된 이력이 있는 근작을 감상할 수 있다.

김 작가는 이화여대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프랑스 파리1대학과 제8대학에서 조형예술학, 미술사학, 동대학 석사과정을 마친 후 박사준비과정을 수료한 화가다. 이번 길·빛·결은 작가의 10번째 개인전 발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8 14:56: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