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임현정 / 사진=임현정 SNS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피아니스트 임현정(32)이 자신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한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의 부당한 심사 결과에 항의하며 중도 사임했다.

임현정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심사위원 직무를 맡은 뒤 콩쿠르가 얼마나 비예술적인지를 봤다"며 "3일 만에 사임 결정을 내렸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함께 게시한 사직서의 내용을 통해 3가지의 불합리한 지점을 폭로했다.

우선 임현정은 악보를 기억하지 못해 몇 페이지의 악보는 아예 연주조차 않고 건너뛰어 결국 끝부분을 연주한 경연자가 결선 진출자로 뽑힌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간혹 논의되는 예술적 해석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그저 최소한 수준의 요구. 즉, 적어도 악보에 쓰여있는 전부는 연주해야 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소한의 수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며 여러 번 실수한 경연자를 결선에 진출시킨 광경을 제 개인적 도덕심으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게다가 그는 "해당 경연자가 콩쿠르 심사위원장의 제자라는 사실을 듣고 더더욱 경악했다"며 "비록 심사위원장은 투표할 권리가 없었지만 애초 그런 출전자의 서류를 허락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심사위원들 사이에 존재하는 친밀감도 부당한 심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심사위원장과의 친밀함에서 그들(심사위원들)이 받을 수 있는 보이지 않는 압력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임현정은 이 대회가 어떤 콩쿠르인지는 명시하지 않았다.

한편 임현정은 2009년 유튜브에 올린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왕벌의 비행' 연주 동영상으로 이름을 알린 독특한 이력의 연주자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5 14:19: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