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영화 <방자전>(감독 김대우ㆍ제작 바른손,시오필름)의 흥행 열기가 심상치 않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방자전>은 6일까지 약 80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화제가 된 <방자전>의 중심에는 배우 조여정 류현경 등의 과감한 노출이 있다.

주연 배우의 노출 뒤에는 연출을 맡은 김대우 감독의 의도가 숨어 있다. 김대우 감독은 영화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의 시나리오를 쓰고 <음란서생>의 연출을 맡은 주인공이다. <스캔들-조선남녀상열시사>는 전도연 이소연 배용준 등의 노출이 눈길을 끌며 흥행에 성공했다. 전국관객 352만명을 동원했다. 당연히 이 영화는 '18금(禁)'이었다.

반면 <음란서생>은 제목처럼 '음란함'을 기대한 관객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이 영화 역시 18세 이상 관람가 판정을 받았지만 주연 배우의 두드러진 노출은 없다. 영화를 본 후 "생각보다 야하지 않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음란서생>은 200만명을 웃도는 수준의 흥행을 기록했다. 소재와 구성은 참신했지만 노출을 아낀 것이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쏟아졌다.

이후 <방자전>을 준비하며 김대우 감독은 주연 여배우를 캐스팅할 때 '노출 불사'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조여정 전에도 현재 톱스타 위치에 오른 여배우 등이 <방자전>의 출연을 타진했었다. 하지만 노출의 부담을 극복하지 못해 출연을 고사했다. <방자전>의 관계자는 "여배우의 노출이 흥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귀띔했다.

결국 조여정과 류현경이 <방자전>의 헤로인으로 발탁됐다. 연기를 위해 노출을 감수한 두 사람은 현재 가장 각광받는 한국 영화의 두 여배우가 됐다.

<방자전>을 관람한 다수 관객들은 '은근히 야한 영화다'고 평가하곤 한다. 하지만 <방자전>을 사실 '대놓고' 야하기를 바라는 영화다. 조여정과 류현경의 노출은 제작 단계부터 수많은 기사를 양산하며 <방자전>을 홍보하는 좋은 수단이 됐다. 영화 개봉 이후에도 그들의 노출이 영화를 본 관객의 주된 이야깃거리가 된다.

이 관계자는 "노출은 감독과 배우의 협의 사항이 아니라, 계약 단계부터 출연 조건에 포함됐다. 영화의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출은 필수불가결한 요소였다. 여기서 노출은 '가슴 노출' 여부다. 규제가 심한 한국 상업 영화에서 가슴을 보여주는 것은 사실상 다 보여주는 셈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김대우 감독의 기대는 이루어졌다.


파격 전라노출 탓? 조여정, 알고보니 남친과 결별
풍만 조여정 파격노출에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도…
파격노출 조여정, 거침없는 고백까지… '화들짝'
풍만 조여정 '눈부신 전라노출' 정말 이정도였다니!
방자가 이도령보다 춘향이를 먼저 '범했다'(?)
드러낸 본色 얼마나 야하길래! '19금'의 진수?
정절 강조한 여인의 미담을 과감히 무너뜨리고…
"조여정 베드신이 정말…" 얼마나 격정적이길래!
'풍만한' 조여정 파격노출… 여배우의 숙명(?)

앗! 미성년 멤버… 티아라 '성행위'? 얼마나 야했길래
풍만 조여정 '눈부신 전라노출' 정말 이정도였다니!
'19금'의 진수(?) 이희진-마르코 화끈하게 벗었다!
카라 구하라, 앗! 옷 벗는 모습까지 찍혀… 화들짝
전도연, 팬티 벗은 이정재 정면에서 입으로 애무하는…
셔츠까지 벗은 후에… 너무 야한 소녀시대 화들짝!
초미니 유이 가슴도 내밀고… 이렇게 섹시하다니!
노브라 임정은 과감하게 벗으니… 정말 풍만하네!
그저 몸을 섞을뿐? '섹스 자원봉사' 그녀 결국…
여가수, 적나라한 가슴 노출사진… 진짜야?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6/07 06:27:47   수정시간 : 2020/02/07 20:32: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