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윤여정이 출연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 '63세 여배우의 이야기에 누가 귀 기울일까' 하는 우려는 기우였다. 44년을 배우로 살아온 윤여정의 내공은 대단했다. 톱MC를 쥐락펴락하는 그의 입담은 단순히 편집의 힘이 아니었다. 영화 <하녀>(감독 임상수ㆍ제작 미로비젼)의 개봉을 앞두고 열린 인터뷰 자리에서 마주한 윤여정의 이야기는 유쾌하고 즐겁고, 그리고 매서웠다.

故 김기영 감독이 대신 보내신듯
▲<하녀>로 칸 국제영화제 가게 된 심정은 어떤가.

=과거에는 칸 국제영화제가 있다는 말은 들었어도 가는 건 생각도 못했다. 일본 영화 <라쇼몽>이 간다고 하길래 '일본은 우리보다 낫구나' 열등의식이 들기도 했다. 고 김기영 감독(원작 <하녀>의 감독)이 좀 늦게 태어났으면 그 분이 가셨을텐데… 나를 대신 보내주는 것 같다.

▲영화제에서 입을 드레스는 정했나.

=기대할 것 없다. 젊은 배우들은 드레스 협찬이 많지만 늙으니 하나도 없다. 내가 어떤 드레스를 입고 나가면 그 드레스를 사갔던 젊은 사람이 반품할 거다.

전혀 다른역 자연스럽게 차별화
▲원작 <하녀>에 이어 리메이크작 <하녀>에도 출연한 소감은 어떤가.

=과거에는 내가 젊은 하녀고 지금은 늙은 하녀다. 두 사람은 전혀 다른 인물이다. 내가 굳이 차별화 할 것도 없이 차별화가 됐다.

불평 없이 역할 스펀지처럼 흡수
▲전도연이 원작 <하녀>에서 윤여정이 맡은 역을 연기했다. 그의 연기는 어땠나.

=너무 완벽하게 했다. 그 연기를 보면서 많이 반성했다. 내가 김기영 감독님이랑 할 때는 막 툴툴거렸는데, 전도연은 임상수 감독의 디렉션을 스펀지같이 흡수하더라. 나는 과거를 후회하면서 임상수 감독에게 정말 잘해줬다.(웃음)

스태프 50명 앞에서… 민망했죠
▲극중 노출 장면이 눈에 띈다.

=웃겼다. 늙은 여자 옷을 벗기고. 도연이 옷 벗을 때는 다 나가라고 했는데 내가 벗을 때는 스태프 40~50명이 있었다. 민망해서 물 속에서 나오지 못하다 (몸이) 불었다. 그래도 김기영 감독만 생각하면서 참았다.

▲전도연에게 따귀를 맞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꽤 아팠을 것 같다.

=그 얘기는 하지도 말라. 너무 아파서 아무 생각도 안 났다. 대사까지 씹었다. 진짜 때려달라고 했지만 그렇게 세게 때릴 줄 몰랐다. 나중에 '도연이가 주먹으로 쳤냐'고 감독에게 문자를 보냈다.

▲원작과 리메이크작의 남자 주인공인 남궁원과 이정재를 비교해 달라.

=아주 멋있고 잘생겼다. 당시 그레고리 펙보다 멋졌다. 이정재는 미남형은 아니지만 옷을 잘 입고 세련됐다. 상스러운 연기와 지적인 연기 모두 잘 한다. 이정재가 <하녀>를 한다고 했을 때 '이제 배우가 되겠구나' 싶었다.

▲요즘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사실 요즘 죽어가고 있다. 강행군을 시작하면 먹지를 못한다. 잠도 못 잔다. 수면제를 먹고 자도 불안해서 깬다. 지금 큰 일 저지른 것 같다. 칸 가는 비행기에서 쓰러지는 게 아닌가 모르겠다. 가는 날까지 드라마를 찍고 가야 한다.

국민배우보다 그냥 시민으로 살것
▲목표는 무엇인가.

=요즘 사람들이 '국민 OO'라는 말을 너무 자주 쓴다. '국민 배우'는 '인민 배우'가 떠올라 싫다. 난 그냥 시민으로 살 거다. 난 현실주의자라 꿈이 별로 없다. 사실 이룰 수 있는 건 이미 꿈이 아니지 않는가. 그냥 칸에나 무사히 갔다 왔으면 좋겠다.


▶ 홀딱 벗은 이정재 정면에서 애무하는 전도연을…
▶ 또 한명의 파격노출 여배우, 50명 남자 앞에서… 민망!
▶ "칸 영화제 안가겠다" 서우, 대체 무슨일 있길래?
▶ "파격노출? 좀 더…" 유부녀 전도연 더 벗으려고?
▶ 넘어서는 안될 선까지… 벗은 전도연 '아슬아슬'
▶ "몸을 훑듯…" 전도연·서우 등 노출 얼마나 강렬했길래!
▶ 전도연 파격노출 뒤에… 50억원 숨어있다(?)
▶ 파격노출 전도연 이번엔 이런 모습까지…
▶ "어떻게 입에 담을 수가… 전도연 충격적 베드신"

[스타 클로즈업·인터뷰 전체보기] 남녀 스타들의 속내를 들어본다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추태까지…
[스타들의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 불륜·뒤끝·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 추적해보니…] 전체보기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5/12 06:34:37   수정시간 : 2020/02/07 20:32: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