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병헌에 속은 소머즈 감독 "나는 바보다"
■ 말말말
29일 배우 이병헌이 출연하는 영화 <지 아이 조-전쟁의 서막>(이하 <지 아이 조>)의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스티븐 소머즈 감독이 갑작스럽게 취재진에 던진 한 마디.

이병헌은 어리둥절해하는 취재진에게 "한국 인사법을 알려달라고 해서 '나는 바보다'고 가르쳐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눈치 빠른 배우 채닝 테이텀과 시에나 밀러는 이병헌의 농담을 눈치 챘지만 순진한(?) 소머즈 감독만 이병헌의 장난에 걸려들고 말았다.










스타화보 모바일 다운로드 받기

[연예계 숨은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스타들 결혼 생활] 스타들의 은밀한 부부생활까지…
[스타들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과 눈물들이…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비화
[연예계 사건 사고] 아차차! 아찔하게 이런 일들까지…
[장자연 사태] 성접대·마약성관계·서세원 불똥·이미숙 송선미까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7/30 06:53:56   수정시간 : 2013/04/25 11:48: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