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럽 영화계 "해운대 와~"
영상자료 보고 뛰어난 CG기술에 감탄사 연발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영화 <해운대>(감독 윤제균ㆍ제작 두사부필름)가 유럽 영화 관계자들의 극찬을 받았다.

<해운대> 제작진은 지난달 중순 핀란드에서 열린 <북핀란드 영화위원회(North Finland Film Commission)>(이하 NFFC) 세미나에 참석했다. NFFC에 참석한 유럽의 영화 관계자 200여 명은 <해운대>에 관련된 프리젠테이션을 들은 후 "아시아에게 이런 영화를 만들 지 몰랐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제작사인 두사부필름의 관계자는 "CG작업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간단한 영상자료와 스틸컷을 보여줬다. 한국 영화의 발전된 기술에 감탄을 연발했다"고 밝혔다.

NFFC에는 노르웨이 덴마크 등 스칸디나비아 반도 국가가 주축이 된 위원회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영화진흥위원회와 경기영상위원회 외에 싱가포르와 인도 등 아시아 영화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이 관계자는 "아시아권 영화 관계자들이 스칸디나비아 반도를 비롯해 유럽에 자국의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유럽 영화 관계자들은 <해운대>를 비롯한 한국 영화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해운대>는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도 참여해 외국 바이어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CJ엔터테인먼트 해외팀은 11분짜리 <해운대> 하이라이트 영상을 들고 칸을 찾았다. <해운대>는 15일(한국 시간)과 17일에 각각 두 차례씩 총 4번 상영회를 갖는다.

두사부필름측은 "구매력이 있는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다. 이미 여러 바이어들이 <해운대>에 대해 문의를 하고 있어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연예계 소식] 각종 구설·비화·토픽…
[연예계 숨은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스타들 이혼 결별] 수많은 사연과 눈물들이…
[아나운서 비화] 열애·결혼·이혼·성형… 각종 비화
[연예계 사건 사고] 아차차! 아찔하게 이런 일이…
[장자연 사태] 성접대·마약성관계·서세원 불똥·이미숙 송선미까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5/19 07:38:47   수정시간 : 2013/04/25 11:48: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