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나쁜놈' 이병헌, 영국서 한국영화 전도사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배우 이병헌이 영국에서 한국 영화의 우수함을 알리는 한국 영화 전도사로 나선다.

이병헌이 주연을 맡은 영화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제작 바른손엔터테인먼트ㆍ이하 놈놈놈)이 런던 한국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이병헌은 김지운 감독과 함께 4일 영국으로 떠나 영국의 복합 예술 전문센터 바비칸센터에서 열리는 런던 한국영화제에 참가한다. 이병헌은 <놈놈놈>을 통해 영국 내 한류를 전파하는 전도사 역할을 하게 됐다.

이병헌은 영국에 5박 6일간 머무르며 영화 전문잡지인 < Sight&Sound > < Empire >, 일간지인 < Evening Standard >와 인터뷰를 갖는다. 또 BBC News와 BBC3의 라디오 인터뷰, 영화전문채널 필름4와 스카이 무비 등에 출연해 한국과 미국에서 활약상을 소개한 뒤 9일 귀국한다.

런던 한국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시장 중 하나인 영국에 기반을 둔 한국영화의 유럽시장 확장을 꾀하는 영화제다. 영화제에 참여하는 관객들이 아시아 관객이 아닌 영국 및 유럽의 관객들이라 한국영화를 유럽에 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놈놈놈>은 지난 봄 칸 영화제 및 하와이 영화제 등 해외 유수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다. 북미지역 최대 영화제인 토론토 영화제의 갈라 스크리닝에 이어, 밴쿠버, 하와이, 시체스 영화제에도 초대됐다.

<놈놈놈>은 프랑스 홍콩 호주 폴란드 일본 등 20개국에 판매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1/06 20:46:33   수정시간 : 2013/04/25 11:48: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