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정도라니! 전도연 성격도 '칸의 여왕'
[연예백스테이지] 촬영장 밥차 애용 '털털한 그녀'


<연예부>

○…여배우라면 도도하고 사람들과 쉽게 섞이지 않을 것 같은 이미지가 있죠?

실제로는 그런 이미지와 달리 털털한 여배우로 누가 첫 손에 꼽힐까요?

한 영화관계자는 '칸의 여인' 전도연을 꼽았는데요. 영화 촬영현장에서 스스럼 없이 스태프와 함께 밥차에서 밥을 먹고, 까다로운 요구를 하기보다 소탈한 편이라고 하네요.

연기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격 또한 여우주연상감이라는 것인데요.

그에 반해 한 여배우는 최고급 호텔에서 자신의 매니저 스타일리스트 등과 비싼 음식을 먹고 제작비로 충당한다는데요.

한 번에 100만원씩 식비를 청구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경우도 있었다고 하네요.

▶▶▶ 관련기사 ◀◀◀

☞ 전도연, '음모 노출' 여배우마저 제쳤다!

☞ 전도연 "작년엔 죽고 싶었다(?)" 아찔한 고백

☞ 핑크빛 전도연 앗! 가슴이 '아슬아슬'

☞ 전도연에 빠진 하정우 '밤낮을 못 가리네'

☞ '칸 여왕' 전도연 "아~ 답답! 영어공부 할걸"

참석자 명단=고규대 이재원 이현아 김성한 문미영 안진용 강은영(이상 스포츠한국 연예부기자)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진실 "사실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황기순 알고보니 장나라보다 '신용' 높네!
•  '3년 여친 공개' MC몽 팬미팅서 땀뻘뻘! •  이정도라니! 전도연 성격도 '칸의 여왕'
•  유세윤 '기타 못치는 기타리스트?' •  비 스케줄? 열혈 아시아팬에게 물어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4/25 07:18:34   수정시간 : 2013/04/25 11:47: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