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추격자' 나홍진 감독 "미국판 주연, 베네치오 델 토로가 적역"
'관객과의 대화' 참석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영화 '추격자'를 연출한 나홍진 감독이 미국판의 주연 배우 역할에 베네치오 델 토로를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나 감독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관객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추격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나 감독은 '추격자'가 할리우드의 워너 브라더스엔터테인먼트에 미국 리메이크 판권이 100만 불에 판매된 것과 관련한 질문에 "자식 같은 영화가 미국에 팔렸다니 기분이 묘하다"며 "영화를 촬영하며 주연 배우인 김윤석, 하정우와 함께 베네치오 델 토로가 주연을 맡으면 어떨까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하지만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곧 이어 "김윤석, 하정우 두 배우가 미국 리메이크판에도 직접 출연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나 감독은 김윤석과 하정우를 주연으로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이 배우들이라면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갔다. 김윤석씨는 '타짜'의 아귀가 매우 인상적이었다. 하정우씨는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매우 기억에 남았다"고 말했다.

상업 영화 첫 연출작으로 개봉 4주차에 360만 관객 동원이라는 기염을 토한 나홍진 감독은 영화를 전공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두 가지 할 말이 있다. 먼저 처음 시작하는 일에 걱정이 많을 텐데 오히려 불안감을 더 키웠으면 한다. 나는 그렇게 함으로써 더 많은 생각을 하고 더 많은 상황을 시뮬레이션 해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 입봉을 준비하는 것이 힘들겠지만 분명히 끝은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언젠가는 끝이 난다는 생각으로 임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차기작으로 공포 영화를 만들 계획은 없느냐는 질문에 "나는 먼저 장르를 떠올리지 않는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먼저 구성하고 그에 적합한 장르를 찾는다. 공포 영화를 할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 '추격자' 서영희, 억울해 보여서 캐스팅?

☞ 독설·막말(?) 잘나가는 '추격자' 감독 만나보니..

☞ 김윤석, 엄태웅 제치고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1위

☞ 서영희 '고교 친구가 연인으로' 열애 들통

☞ '이젠 속살경쟁?' 서영희-이수경 180도 변신!

☞ 연쇄살인마 연기 하정우 "내 본능에 맡겼다"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호성 네 모녀 피살, 영화 '추격자' 닮았네  
•  나홍진 감독 "미국판 주연, 베네치오 델 토로" •  '추격자' 서영희, 억울해 보여서 캐스팅?
•  '추격자' 할리우드 진출… 100만불 도장 '꾹' •  '추격자' 개봉 20일만에 300만 관객 돌파
•  쫓고 쫓기고… 잡힐듯 말듯 언제나 '한뼘차' •  앗! 살인도구가… '공구' 섬뜩한 흉기로
•  독설·막말(?) 잘나가는 '추격자' 감독 만나보니.. •  김윤석, 엄태웅 제치고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1위
•  잘빠진 한국형 스릴러 해외서도 통했다 •  서영희 '고교 친구가 연인으로' 열애 들통
•  '이젠 속살경쟁?' 서영희-이수경 180도 변신! •  '출장안마사' 서영희 벗겨진채 맞고 달리고..
•  박효주 "온주완과 애정행각? 연하 싫은데.." •  벗은 서영희 "내 몸도 볼만" 풍만가슴 노출
•  서영희 "술마시다 박해일과 침대서.." 고백 •  하정우, 이번엔 백인미녀와 '계약성관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3/11 14:27:11   수정시간 : 2020/02/07 19:04: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